“中톈진 日기숙사 탈북자도 북송”

지난 7월27일 중국 톈진(天津)의 일본학교 기숙사에 진입한 탈북자 일부도 북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희태(36) 전도사는 17일 “톈진의 일본학교 기숙사에 들어갔던 탈북자 5명 중 4명이 북으로 강제송환됐으며 나머지 1명인 강성희(26.여)씨는 어머니가 이미 한국에 입국해 있기 때문에 한국사람이라고 계속 주장해 현재 톈진 간수소에 수감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북송된 탈북자 4명 중 남자 1명(85년생)이 극적으로 탈출해 자신들의 북송 사실을 전해와 관련 내용을 알게 됐다”면서 “강씨는 한국사람이라고 계속 주장하고 있으나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는다면 강제송환될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