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체류 탈북자 1만1천명선 유지”

중국 내 탈북자 숫자가 2008년말 현재 1만1천여명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난민, 이민위원회(USCRI)’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USCRI의 벤 샌더스 정책조사연구원은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중국과 북한 당국이 각각 국경 지역의 경비를 크게 강화했고, 북한의 식량난이 과거에 비해 다소 나아졌기 때문”이라며 “국경을 넘는 탈북자들이 줄어든다는 점에서 어느 정도 안정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