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정부 싱크탱크 책임자 “對北 무상원조 줄일 것”

▲ 리둔추 중국국무원 발전연구중심 한반도 연구실장

북한에 대한 중국의 무상원조가 점진적으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리둔추 ‘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중심’ 한반도 연구실장은 19일 “북한은 7월에 미사일 발사를 한 이후 10월에 또 핵실험을 했다”며 “이는 동북아 전체의 정세와 북·중 관계에도 많을 영향을 미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무상원조가 점진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무상원조는 UN결의안의 범위에 들기 때문에 무상원조를 줄이는 것에 대해 피할 수 없는 대세”라고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어떤 분야를 줄일 것인지 예를 들면 석유, 식량, 경공업 등 어떤 물자를 줄일 것인지에 대해서는 현재 관련 당국이 검토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국가이기 때문에 분명히 결의안의 내용을 이행할 것”이라며 “중국은 결의안 초안을 작성하고 수정하는 과정에 적극 참여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리 실장은 “북한이 또 한 차례 핵실험을 진행할 가능성이 없진 않다”면서 “북한이 현재 2차 핵실험을 위해 기술적인 준비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했을 경우 UN이 무력을 동원하는 것에 대해서는 중국이 여전히 반대할 것으로 보인다”며 “공습을 통해 핵무기 시설 등을 파괴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한의 대북 포용정책에 대해선 “대북 정책에 있어 한국 정부에 건의하고 싶은 게 있다”며 “‘UN결의안에 규정된 의무사항과 책임을 성실하게 이행할 것’과 ‘북한 정부에 단호한 태도로 핵실험, 핵무기 보유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리둔추 연구실장은 중국 국무원발전연구센터 산하 한반도연구센터의 최고 책임자. 국무원발전연구센터는 중국 정부의 핵심 정책 싱크탱크. 이곳에서 작성된 보고서는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등 국가 최고 지도부로 보고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