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인대, 단둥-신의주 경제특구 제안”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3.5-14)에서 북.중 접경도시인 단둥(丹東)과 평안북도 신의주를 개방도시로 묶어 발전시키자는 제안이 나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 전했다.

RFA는 이날 홍콩의 시사주간지 아주주간(亞洲週刊) 최근호를 인용, “중국이 신의주와 단둥을 묶는 경제개방 계획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전인대에 두 도시의 ’경제 특구화’ 방안이 제출됐다고 밝혔다.

또 “이 제안은 북한의 경제개방을 전제로 한 것”이라면서 “중국과 북한이 신의주 특별행정구의 일부까지 포함하는 보세구역을 국경 주변에 설치, 공동관리하고 단둥을 경제특구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2002년 신의주 일대를 특별행정구역으로 지정하고 양빈(楊斌) 어우야(歐亞)그룹 회장을 초대 행정장관으로 임명했지만 중국은 양 회장을 탈세혐의로 구속했다.

RFA는 “당시 중국은 북한이 사전조율 없이 인접지역에 경제특구를 세우려 한 것에 크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최근에는 사정이 크게 달라져 오히려 중국 측에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의주가 다시 경제특구로 개발될 것이라는 소문은 이미 현지인들 사이에 널리 퍼져 있다”면서 신의주의 집값이 크게 오르고 단둥에 부동산 투기꾼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RFA는 그러나 지나친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시각도 있다며 “북한 경제가 중국과 통합되는 현상은 오래 전부터 있었던 현상으로, (경제특구 제안이) 특별히 새로운 일은 아니다”라는 마커스 놀랜드 미국 국제경제연구소(IIE) 선임연구원의 분석을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