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中전문가 “핵실험 강력반대”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선스순(沈世順) 중국국제문제연구소 주임은 25일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선 주임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중국은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이며 6자회담의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이번 행위는 비핵화를 발전시키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핵역량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는 6자회담의 목표와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 주임은 북한 핵실험의 의도와 관련, “북한이 이번에 핵실험을 한 것은 최근 금융위기와 한국 정국, 미국 국내정세 등이 어지러운 것은 물론 지난번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성공하지 못했으며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 나라가 많다는 것과도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한 것은 자신이 핵보유국이라는 것을 증명해 보이기 위한 것이며 앞으로 있을 협상에서 유리한 지위를 점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은 앞으로 있을 협상에서 핵보유국과 함께 마주앉아 핵확산을 방지하고 핵을 감축하는 문제를 논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선 주임은 6자회담의 전망을 묻는 질문에 “북한은 6자회담에서 무조건적으로 탈퇴한다고 선언했다”면서 “북한이 대화의 길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단기간 내에 정상화되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제재가 지속되면 북한도 미국과 대응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역량을 강화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내심 특수한 생각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 주임은 남북관계 전망과 관련,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정책이 아주 강경하며 조건부 원조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북한이 반감을 갖고 강경정책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김대중 정부에 대해서는 호감을 갖고 있었으며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계승한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남북관계가 아주 좋게 발전했다”면서 “따라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조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이명박 정부에 대해서는 ‘나에게 잘 해주는 사람은 나도 잊을 수 없으며 상대편이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나도 상대편을 좋아해줄 필요가 없다’는 식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