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中전문가 “돌발적, 그러나 예견”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류장융(劉江永) 칭화(淸華)대 국제문제연구소 교수는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이 돌발적이지만 이미 예상된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류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유엔이 지난달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의장성명을 내놓고 6자회담이 무산되면서 북한의 핵실험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이런 식으로 대응하면서 한반도 정세를 더욱 긴장국면으로 치닫게 할 수 있다”면서 “이는 제3차 북핵위기라고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

류 교수는 중국의 예상 대응책과 관련, “중국은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사태 발전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으며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당초의 ‘비핵화’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그러나 중국은 6자의 의견을 결정할 수는 없으며 중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고압적인 강제수단을 채택해서는 절대 안되며 외교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교수는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정책이 강경 일변도이며 일본은 핵무장의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고 미국 야당이 오바마 정부의 외교정책을 반대해 미국의 대북 외교정책이 바뀔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중국의 입장은 변할 수 없다”면서 “중국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중재에 나서고 대화를 통한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교수는 “최근 각국 지도부가 경제위기나 인플루엔자 A[H1N1](신종플루) 등의 문제로 고심하고 있지만 북핵문제 해결이나 한반도 비핵화 해결 방안에도 적극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