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 “금융거래 중단으로 북한 고민 많아질 것”

중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은 자국 주요 은행들이 잇따라 북한 조선무역은행과의 금융 거래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의 일환으로 취해진 조치로 북한의 불법적인 금융행위에 대한 중국 당국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중국의 최대 외환 거래 은행인 중국은행은 7일 북한 조선무역은행의 중국은행 내 계좌를 폐쇄하고 금융거래를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고, 건설은행 등 중국의 국영 상업은행들도 이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푸단(复旦)대학교 한국연구센터 차이젠(蔡建) 교수는 “정부의 행위로 보이는 이번 조치는 (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있음을 나타내려는 것이며, 제재를 강화하거나 조선(북한)의 불법 금융교류에 대한 조치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동지(同济)대학교 아태연구센터 북한연구원 추이즈잉(崔志鹰) 주임은 “중국은 자신이 제재를 올바르게 집행하고 있음을 나타내려고 한다”고 했고, 중국당교 국제전략연구소 장례구이(张琏瑰)교수도 “이는 중국이 제재를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채택한 중요한 조치이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일 정권의 통치자금 창구라는 의혹을 받고 있던 중국 내 북한 은행에 대한 거래중단은 북한에 심리적, 경제적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와 눈길을 끌었다.


차이젠 교수는 “중국이 만일 북한의 루트를 제한한다면 (북한의) 경제 운영과 금융유통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이것은 중국이 북한에 대한 태도를 표명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북한이 자신의 행위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려해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인해 조선무역은행에 대해 제재를 가한 것 아니냐는 분석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워싱턴 주재 외교관을 지낸 바 있는 중국국제문제연구소 위안쭝쩌(阮宗泽) 부소장은 “중국정부는 유엔이 최근 채택한 대북제재결의에 호응한 것일 뿐, 미국의 압력에 굴복하여 조치를 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