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 “北 개혁개방 유도 위해 한·중 협력해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중국의 경제발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추수롱(楚樹龍) 중국 칭화대 교수가 22일 주장했다.


추 교수는 이날 한·중수교 20주년을 맞아 국립외교원 중국연구센터가 주최한 학술회의에서 “북한의 행동은 때때로 아시아 및 세계 외교무대에서 중국에게 부담이 되며 한국, 미국 등과의 관계와 중국의 대외 이미지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무기 개발, 미사일 실험 감행, 연평도 포격 등과 같은 일련의 행동들은 한반도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위협을 가져다준다”며 “이로 인해 중국의 경제 발전과 현대화 건설을 위한 주변 및 국제환경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 교수는 또한 중국은 한반도의 통일을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 통일을 통해서만이 북한으로 인해 겪는 문제와 부담을 해결할 수 있다고 (중국은) 여기며, 또한 통일이 중국에 근본적인 문제를 가져다주지도 않는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개혁개방을 실시하고 평화발전의 길을 걷도록 하는 것이 한중 양국이 북한에서 얻는 이익과 협력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양국의 대북정책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바뎬쥔(巴殿君) 지린대 교수도 중국의 한반도정책은 북한의 경제개혁 추진에 협조하고 남북이 관계를 개선하고, 단계적 통일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 교수는 “지원으로 북한의 경제상황이 점차 개선될 수 있도록 하고, 북한의 개혁개방 정책 추진을 독려해 북한이 빈곤상태에서 벗어나 동북아 정세안정 유지와 평화 확립을 위한 주요 동반자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