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 “北에 대한 강력한 압력될 것”

장롄구이(張璉괴<王+鬼>)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16일 미국이 한.미정상회담에서 한국에 대한 확장 억지력(Extended Deterrence)을 명문화한 것은 북한에 대한 강력한 압력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장롄구이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이 한국에 확장 억지력을 제공하겠다는 것을 명문화한 것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대한 경고적 성격이 짙다고 분석하고 북한은 앞으로 핵무기 개발 과정에서 미국의 핵우산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교수는 이어 북한은 확장 억지력 명문화에 대해 즉각 반발을 보이기 보다는 일단 종전에 비해 절제되고 냉정한 태도를 보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또 중국 정부의 공식 반응을 예상해 달라는 질문에 “이는 중국 외교부에 요구해야 할 일”이라고 못박으면서도 중국 정부는 한.미가 추진하는 사안에 대해 공식 논평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답변했다.

앞서 장 교수는 지난 13일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 제재결의에 강력히 반발한 데 대해 이미 예상된 일이라고 논평했다.

장 교수는 또 북한에 대한 제재는 무력제재가 없는 한 어떤 조치도 효력이 없다고 주장하고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한다면 이는 농축 우라늄을 이용한 원자탄일 가능성 있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