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 “北-美 관계개선 상징”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키로 발표한 것에 대해 중국 전문가들은 북·미 관계의 개선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조치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는 북·미 양국의 신뢰를 증진하고 대화와 이해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난관에 봉착했던 북핵 6자회담이 정상궤도에 진입하는 데도 매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선스순(沈世順)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이는 매우 좋은 소식”이라고 평가하고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것은 미국이 북한을 적대시했던 정책을 이젠 포기한다는 상징적인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선 연구원은 “북.미 양국의 신뢰를 증진하고 대화와 교류 이해를 높이는 동시에 최근의 교착 국면을 타개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6자회담에도 새로운 출발점이자 희망을 불어넣는 청신호”라고 평가했다.

류장융(劉江永) 칭화(淸華)대 국제문제연구소 교수도 “이번 결정은 미국이 북한을 정상 국가로 인정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북.미 양국을 공동 인식에 도달하게 함으로써 관계가 개선되고 6자회담이 진전되는데도 크게 유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치를 북.미 관계의 큰 진전이라고 평가한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조선문화 연구소장도 “양국 간의 관계 개선 의지가 드러난 동시에 북핵 문제 해결에서도 양쪽이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평했다.

전문가들은 의장국으로서 6자회담 진전을 위해 노력해 온 중국이 이번 조치에 대해 크게 환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선 연구원은 “중국 역시 이번 조치가 빨리 취해지기를 매우 고대해 왔다”며 중국의 환영 입장을 전한 뒤 “중국은 이를 계기로 6자회담이 정상 궤도에 오름으로써 존재하는 각종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 소장 역시 오랫동안 6자회담 진전에 공을 들여온 중국은 분명히 크게 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가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국내외적으로 각종 난관이 존재하고 있어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했다.

진징이 소장은 “숱한 굴곡을 겪으면서 6자회담이 오늘까지 왔지만 현재로서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임기 전까지 확실하고 구체적인 성과물이 나오기는 쉽지 않다”면서 앞으로도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선스순 연구원도 “남·북 간의 화해와 북·미 및 북·일 관계의 개선이 없다면 6자회담의 순조로운 진전은 어렵다”면서 “미국 대선이 아직 끝나지 않았고 미.러 갈등, 남북문제 등 불확실한 요소가 존재하는 만큼 각국이 스스로 약속한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약속을 모두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 교수도 “6자회담의 제2단계 행동이 아직 완전히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사국들이 건설적인 태도로 각자의 의무를 이행해야 6자회담이 앞으로도 순항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