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들 “北에 일석이조의 효과”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27일 북한이 영변 원자로의 냉각탑을 폭파한 것은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리는 아주 현명한 조치라며 높게 평가했다.

진린보(晋林波)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아.태연구실 주임은 이날 “북한의 냉각탑 폭파는 6자회담 2단계의 실질적인 진전이지만 상징적인 의의는 실질성에 비해 훨씬 크다”며 “왜냐하면 북.미 양국은 모두 북핵문제에서 상징적인 태도를 보여주기를 원했으며 특히 북한은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와 폐기를 세계에 알리기를 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냉각탑 폭파는 6자회담 2단계에 규정된 내용도 아닌 아주 돌발적인 이벤트”라면서 “이는 북한이 미국에 대해 상응하는 보상을 받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진 주임은 “북한은 6자회담 2단계에서 핵불능화만 하면 되며 3단계에서 핵폐기를 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냉각탑 폭파는 3단계에서 해도 되지만 그러면 보상을 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면 미국이 원하고 있는 것은 냉각탑이 폭파되는 장면을 국내에 생중계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외교적으로 거대한 승리를 거뒀음을 알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장롄구이(張璉槐)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교수도 “북한의 냉각탑 폭파는 6자회담을 통해 건전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관건적인 조치”라고 평가했다.

장 교수는 “북한이 지난해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를 취한 이후 냉각탑은 이미 기능을 상실했다”면서 “따라서 이번 냉각탑 폭파는 상징적인 의미가 엄청나게 크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이번 냉각탑 폭파를 통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겠다는 결심을 표시했으며 국제사회에 대해 북핵문제가 마지막 해결국면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는 믿음을 줬다”고 말했다.

퍄오젠이(朴健一) 중국사회과학원 한반도문제연구센터 주임은 “이번 조치는 2단계 조치에 들어 있지 않은 것이지만 북한이 순서를 앞당겨 가면서 냉각탑을 폭파해 핵폐기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