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대위 부위원장 “北.中친선 새로운 단계”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의 구슈롄(顧秀蓮) 부위원장이 19일 북한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대표단을 만나 양국의 전통적인 친선협력을 강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이 20일 보도했다.

이들 방송에 따르면 구 부위원장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을 방문한 문재철 위원장 대리를 단장으로 한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최근 연간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호상(상호) 방문이 중.조(북) 친선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추동한 중요한 계기로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조 두 나라 사이의 정치적 신뢰와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의 협조관계가 강화 발전되고 있다”며 “중국과 조선은 산과 강이 잇닿아 있는 친선적인 인방이고 두 나라 노세대 혁명가들에 의해 마련된 중.조 친선은 역사의 온갖 시련을 이겨낸 친선”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회동에는 최진수 중국 주재 북한 대사, 중국측에서는 송원루 국제우호연락회 부비서장이 참석했다.

북한 대표단은 지난 17일 3박4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하고 20일 귀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