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작가 “김일성 사인은 급성심장병”

북한의 김일성 주석은 죽기 직전까지 매일 10여시간의 업무를 감당하다 급성 심장병으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고 중국 상하이(上海)의 1급작가인 예융리에(葉永烈)가 26일 밝혔다.

상하이작가협회 전업작가로 정치가들의 인물 전기를 주로 써온 예씨는 광둥(廣東)성 정협이 발간하는 월간지 동주공진(同舟共進) 최근호에서 이같이 밝혔다.

예씨는 ’조선의 진실을 알린다’는 제하의 기고문에서 김일성 주석이 1994년 7월 8일 새벽 2시에 심장박동이 멈추었으며 그의 사인은 급성 심장병이었다고 밝혔다.

예씨에 따르면 당시 82세의 김일성 주석은 묘향산 별장에 머물렀으며 바쁜 일정으로 피로가 누적된 상태였고 숨지기 전날 밤에도 한국과 진행 중이던 통일회담에 관한 문건을 보고 있었다.

그는 문건을 보고난뒤 서명하고 ’1994.7.7’ 일자를 명기했으며 그가 최후로 서명한 이 문건은 판문점의 기념비에 보관돼있다.

그는 건강했고 나이에 구애받지 않았으며 매일 10여시간의 업무를 감당했지만 이날 밤 돌연 묘향산 별장에서 쓰러졌다.

의사가 달려와 검진한 결과 급성 심장병 발작으로 판정됐다. 김일성 주석은 이전에 심장병을 앓았던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의사는 응급약을 갖고 있지 않았다.

묘향산은 평양과 자동차로 두 시간 남짓한 거리였으며 묘향산 일대가 관광지역으로 주변에 이렇다할 병원이 없었기 때문에 긴급히 헬기를 불렀다.

하지만 날이 어두운데다 짙은 안개와 사나운 바람, 폭우로 헬기가 묘향산상에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두 번째 헬기가 간신히 묘향산 별장 앞마당에 내려앉아 김일성 주석을 평양 봉화의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손을 쓸 방법이 없었다.

김일성 주석은 8일 새벽 2시 숨졌다.

김일성 주석의 사망은 급작스런 것이었고 그를 승계한 김정일은 비통에 잠겼으며 17일 추도대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감정을 다스리지 못해 20일로 연기해야했다.

김정일은 추도대회에서 한마디도 하지 않았고 김일성 주석 사후 한동안 공식석상에 나타나지 않아 온갖 억측을 불렀다.

미국의 일부 정치분석가들은 김정일이 김일성 사후의 북한을 통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으며 3년이 가지 않아 북한이 붕괴될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예씨는 당시 미국이 김정일을 제대로 알고 있지 못했다고 밝혔다.

예씨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난해 7월 이전 북한을 방문해 소식통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예씨는 상하이작가협회 전업작가로 1급작가로 분류돼있으며 정치인들 중심의 전기를 주로 써왔다. 주요 저서로는 ’마오쩌둥(毛澤東)의 비서들’, 덩샤오핑(鄧小平) 시대 8원로 가운데 한 사람이었던 천윈(陳雲) 전기 등을 저술했다.

1989년 미국의 ’세계명인록’에 등재됐고 미국의 전기(傳記)연구소 고문으로 위촉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