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은 ‘6자재개 자신’했지만 美는 ‘행동이 먼저’

미국 정부가 31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 사전조치를 취해야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밝혔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지난 2005년 공동성명(9·19 선언)에서 한 약속을 지키고 국제사회가 확신할 수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방미 중인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6자재개 문제를 논의한 것에 대해서는 “(이러한 미국 측의 ‘전제조건’을) 이번 회담에서 이를 재확인한 건 놀랄 만한 게 아니다”면서 회담 내용에 대해 추가로 밝힐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 우 대표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데이비스 대표와 회동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재개에 자신이 있다”고 밝힌 것과 시각차를 보인 것이다.


한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미국이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할 용의를 행동으로 실증해보이지 않는 한 우리가 회담재개를 위해 한발자국도 먼저 움직이는 일은 꿈에도 있을 수 없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