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원자바오 방북..내일 김정일과 면담 주목

북핵 협상 재개 여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중국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4일 방북, 서면으로 발표한 도착 성명에서 “중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대한 공헌을 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5일 예상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 결과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원 총리가 도착한 이날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나가 원 총리를 포옹, 영접하는 등 파격적으로 최고의 예우를 갖춤으로써 북중관계 강화 입장을 과시했다.

원 총리는 김정일 위원장과 면담에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경제, 사회, 문화, 인도적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특히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이 지난달 18일 다이빙궈 국무위원과 면담에서 밝힌 ‘양자 및 다자대화를 통한 해결’보다 진전되고 구체화된 입장을 밝힐지에 국제사회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 김영일 총리는 이날 환영식 뒤 원 총리와 가진 회담에서 “비핵화 실현은 고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라면서 “북한은 다자 및 양자대화를 통해 비핵화 목표를 실현한다는 것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말하고 “북한은 중국과 이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대화하고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고 중국의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가 전했다.

이에 원 총리는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유관 당사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공통적인 인식이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국 총리는 회담 후 양국간 협력협정서에 서명했다고 중국신문사는 덧붙였다.

원 총리는 방북 첫날인 4일 북중 총리회담 외에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함께 가극 ‘홍루몽’ 공연을 관람했으며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하기도 했다.

원 총리의 방북에는 양제츠 외교부장,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장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천더밍 상무부장, 차이우 문화부장, 셰푸잔 국무원 연구실 주임, 추샤오슝 총리실 주임,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 류전치 인민해방군 총정치부 부주임 등이 수행했다.

순안공항에서 열린 환영식 등 각종 환영행사에는 김 위원장 외에 명목상 국가원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일 총리,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최태복.김기남 노동당 비서, 김정각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북미외교의 수장인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등 북한의 당.군.정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원 총리는 공항 환영식을 마친 뒤 북.중 우의탑, 개선문, 전승광장, 4.25문화회관, 금성거리로 이어지는 카퍼레이드를 벌이며 연도에 늘어선 수십만명의 평양시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북한 신문과 방송들은 이날 사설 등을 통해 원자바오 총리를 “귀중한 친선의 사절”로 “열렬히 환영”하고 그의 방북이 “조중(북중) 친선의 역사에 새로운 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대서특필했다.

북중 수교 6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김영일 북한 총리의 지난 3월 방중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진 원 총리의 방북은 그의 총리 취임 후 처음이고, 중국 정상급 인사로는 후진타오 주석의 평양 방문 이래 4년만이며 중국 총리의 방북으로는 18년만의 일이다.

원 총리는 오는 6일 북중 ‘친선의 해’ 폐막식에도 참석한 뒤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