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원자바오 “北과 모든 분야 교류.협력 심화”

방북중인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4일 “모든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끊임없이 심화.발전시키기 위하여 조선(북한) 동지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5일 전했다.

원 총리는 인민문화궁전에서 북한 당 중앙위원회와 내각이 공동 주최한 환영연회에 참석, 건배사를 통해 “전통적인 중.조친선을 귀중히 여기고 중.조선린우호협조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일관한 방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양에 도착한 순간부터 중국 인민에 대한 조선 인민의 친선의 감정을 깊이 느꼈다”며 “두 나라 인민들의 마음 속에 깊이 뿌리내린 조.중친선은 세월이 흘러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회에는 중국측에서 원 총리와 함께 방북한 대표단과 북한 주재 중국 대사관 관계자들이, 북한측에서는 김영일 총리를 비롯해 최태복 당 중앙위 비서, 로두철 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장, 박의춘 외무상, 강능수 문화상, 최창식 보건상, 김영호 내각 사무국장, 박경선 당 부부장, 김영일 외무성 부상, 구본태 무역성 부상, 최진수 주중 북한대사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