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 차관보 “中, 북한과 군사동맹 관계 아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는 “중국과 한국은 전략적 동반자, 조선(북한)은 전통적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부장조리는 ‘한중 기자단 교류’로 지난 17일 중국 외교부를 방문한 한국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중국과 북한이 군사동맹 관계에 있다는 것은 맞지 않으며 어떤 국가와도 군사동맹을 맺지 않는 것이 중국 외교의 가장 중요한 원칙 중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와 북한의 관계는 중·한 관계처럼 어떤 나라에도 위협이 되지 않는다”며 “군사동맹 방식으로 안보를 유지하는 것은 시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류 부장조리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과 북한이 맺은 1961년 조중우호협력상호조약의 한 국가가 침략받을 경우 군사적으로 자동개입한다는 의무조약이 사실상 폐기됐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보다 먼저 한국 방문을 하는 것에 대해 북핵 개발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가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서는 “필연적인 관계는 없다”라면서 “중국은 중·한관계도 중요시하고 북한과의 관계도 중요시한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중국은 북핵문제에 대해 입장이 변하지 않았다”며 기존 입장을 거듭 밝힌 뒤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 안정 ▲6자회담을 통한 해결 등이라고 설명했다.


류 부장조리는 이어 “북핵 문제의 핵심은 북한과 미국 관계”라며 “양국의 관계가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로 서로 자극하고 강경한 태도를 보이면 대화의 진전에 유리하지 않다”며 6자회담 재개를 우회적으로 밝혔다.  


그는 유엔이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하는 것과 관련, “국가 간에 인권 문제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하며 대화가 가장 효과적 방법”이라며 “개인적으로 생각하기로는 한국에 사무국을 설치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보였다.


한편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별도로 한국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어떻게 말하든지 핵 보유라는 국면이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면서도 “미국이 북한과 관계개선을 원하고 안전보장을 해주면 북한이 반드시 핵무기를 보유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