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 北엔 정상회담…南엔 경협강화

중국은 올해 한반도 안정을 위해 북한과 정상회담을 추진하면서 한국에 대해서는 경제협력을 중심으로 내실있는 외교에 중점을 둘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베이징의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북-중 수교 6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상호 방문을 추진 중이다.

후 주석은 지난주 춘제(春節·설)를 앞두고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위원장을 면담한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통해 전달한 구두친서에서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초청했고, 김 위원장은 이를 수락한 상태다.

아직 변수가 많이 남아있지만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다면 후 주석의 답방이 있을 것으로 보여 북한과 중국은 올해 정상회담을 통해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관측하고 있다.

반면 한-중간에는 작년 이명박 대통령이 후진타오 주석과 3차례,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2차례 등 모두 5차례의 정상회담을 한 것과 달리 올해에는 정상회담은 1차례 정도에 그치고 내실있는 외교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중 외교의 무게중심은 국제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협력방안 모색과 양국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다각적으로 심화시키는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두어질 것이라고 주중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말했다.

중국은 이같은 내실 외교를 중심으로 하되 차기 대권을 이어받을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을 한국에 보내 한국 지도층과 상견례시키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외교소식통들이 전했다.

시 부주석은 작년 6월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위원장과 면담하는 등 북한 지도부와는 상견례를 했으나 부주석 취임 이후 한국측과는 아직 정식 교류나 접촉이 없는 상황이다.

중국은 또 올해 하반기 베이징에서 원자바오 총리 주최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후 주석간의 양자회담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