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지난주 北과 식량원조 논의”

푸잉(傅瑩)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지난주 북한을 방문해 식량지원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훙레이(洪磊)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푸 부부장의 북한 방문과 성과를 묻는 질문에 “지난주 (북중) 양국 외교 부문이 접촉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 관계와 공통 관심의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양측은 전통적인 우호 관계 유지는 물론 조선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조기에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도록 하자는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선에 대한 식량원조 문제도 토론했다”며 “중국은 조선에 각종 형식의 도움을 주는 것을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게 바로 조선이 일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