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주중 北대사 초치 “긴장고조 행위 중단하라”

중국 정부가 북한의 제5차 핵실험과 관련해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를 초치해 강력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교부는 10일 밤 홈페이지를 통해 “장예쑤이(張業遂) 상무부부장이 지재룡 대사를 불러 북한이 재차 핵실험을 한 데 대한 중국의 입장을 표명했다”는 내용의 발표문을 게시했다.

발표에 따르면,장 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 지역 평화 안정을 수호하며 대화와 협상으로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개발을 지속하고 핵실험을 이어가고 있는 것은 국제사회의 기대에 역행하는 것으로 한반도 긴장 국면을 가중시킨다”면서 “이는 한반도 평화 안정에 부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장 부부장은 또 “중국은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그 어떤 행동도 더 이상 하지 않기를 촉구한다”면서 “비핵화의 올바른 방향으로 조속히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 ‘한반도의 평화·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확고하고 일관된 입장이라며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관한 3원칙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이 같은 내용을 통상적인 형식인 외교부 대변인의 ‘기자와의 문답’이 아닌 별도의 발표문으로 게재, 장 부부장의 발언을 자세히 공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