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성명 “北 5차 핵실험 결연히 반대”

중국 정부가 북한의 5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 “결연히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9일 홈페이지에 올린 긴급성명을 통해 “오늘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다시 핵실험을 진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핵확산을 방지하며 동북아 평화안정을 수호한다는 중국의 입장은 확고하다”면서 “우리는 조선(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관련 결의를 준수하고 상황을 악화시키는 그 어떤 행동도 중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성명은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확고히 추진하면서 6자 회담을 통해 관련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오늘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성명 내용을 재차 소개하면서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를 초치해 항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 고위관리가 주중 북한대사관 책임자를 불러 우리의 엄정한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면서, 초치 시점에 대해서는 “오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를 위해 라오스 비엔티안에 머물고 있는 류전민(劉振民) 중국 외교부 부부장도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긴 것으로 국제사회가 비난하고 필요한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의 강경한 입장도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데일리NK에 “(북한의 이번 실험은) 핵 보유 의사를 명확히 드러낸 것 아니겠냐”면서 “동시에 북한은 중국이 원하는 방향(비핵화)대로 행동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