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박근혜 대통령 6월말 중국 국빈 방문”

박근혜 대통령이 6월 말 중국을 국빈(國賓)방문할 것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23일 밝혔다.


훙레이(洪磊)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6월 하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면서 “구체적 일정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홍 대변인은 “박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수장이 전화통화, 서한 및 특사파견 등을 긴밀히 협력해 한중관계가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맞았다”면서 “이번 박 대통령의 방중이 양국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의 이번 방중에서 한중 양국관계뿐 아니라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포괄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고 있고, 이번 최룡해 특사 방중 사실을 우리 정부에 사전 통보하는 등 대북문제 관련 한중이 어느 때보다 공조가 잘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때문에 이번 방중에서 양국이 대북문제 관련 진전된 합의가 나올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예방한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일행을 접견한 자리에서 “다음 달 이뤄지는 한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이 북한의 변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얘기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김정은을 직접 거명하면서 “지난 몇 달간 계속해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그런 도박을 했다”면서 “경제발전과 핵 개발을 동시에 병행시키겠다는 새로운 도박을 하고 있으나 그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