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미사일 발사 공식논평 “준비 중”

중국은 5일 오후 3시까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공식논평을 준비하고 있다”며 “그러나 언제 공식 논평을 낼 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공식 논평을 내놓을 경우 인터넷이나 중국의 보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전에 중국 측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답변할 수 없다”고 짧게 대답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문제가 불거져 나온 후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열리는 정례브리핑에서 “6자회담 관련국들이 동북아의 평화.안전에 유리한 일을 많이 하기 바란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실험이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표현했었다.

중국 정부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지 12시간 지난 이날 오후까지 아무런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볼 때, 그동안 비공식 회담 제의까지 내놓는 등 6자회담 재개를 위해 공을 들여온 중국으로선 내심 크게 당혹스러워 하는 것으로 보인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