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남북한에 동시우려 표시

중국이 5일부터 실시되는 한국군 단독의 서해 대잠수함훈련과 이에 대한 북한의 물리적 대응 의지 표명에 우려를 표시했다.


중국 외교부의 장위(姜瑜) 대변인은 4일 북한군 측이 한국 해군의 군사훈련시 강경한 물리적 보복을 가하겠다고 밝힌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관련 보도를 주시하고 있다”며 “유관 각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장 대변인의 이런 언급은 완곡한 표현을 썼지만 한국군의 서해 군사훈련에 북한군이 대응할 경우 한반도 긴장이 고조될 것을 우려해 남북한 모두에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장 대변인은 관영 신화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이같이 답했으나 5일에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관련 내용을 게재하지 않았다.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따른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한국군 단독의 대잠수함훈련이 닷새간 일정으로 서해 전역에서 시작됐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는 해군과 공군, 육군, 해병대의 전력과 병력이 합동으로 참가하며 잠수함 3척을 포함한 함정 29척, 항공기 50여대, 병력 4천500명이 투입된다.


북한은 이와 관련해 지난 3일 북한군 ‘전선서부지구사령부’ 명의로 “노골적인 군사적 침공행위”라고 규정하면서 “강력한 물리적 대응타격으로 진압할 것”이라며 엄포를 놓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