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김정일 방중 들은 바 없다”

중국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조만간 방중한다는 관측과 관련, “구체적인 소식을 들은 바가 없다”고 17일 밝혔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설과 관련, “아직까지 김 위원장이 방중한다는 것과 관련해 구체적인 소식을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중국 공산당과 조선 노동당은 고위층의 상호 왕래의 전통을 유지해 왔으며 이 전통은 앞으로도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해 김 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 뒀다.

중국 외교소식통들은 이날 “김 위원장이 다음주 중으로 먼저 베트남을 공식 방문하고 귀국하는 길에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안다”고 말해 조만간 김 위원장이 방중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