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장, 한.미.일.러와 전화외교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5일, 한국과 미국, 일본, 러시아의 외교장관과 각각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통신위성 발사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양 부장은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잇따라 전화통화를 갖고 로켓 발사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각국에 전달했다.

양 부장은 각국 외교장관과 통화에서 “중국은 북한이 실험 통신위성을 발사한 것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관련 당사국들의 대응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양 부장은 이어 “한반도의 이웃국가로서 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줄곧 노력해 왔으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면서 “한반도 정세를 복잡하게 하고 긴장을 조성하는 어떠한 행동에도 찬성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수차례 유관 당사국에 표명했다”고 말했다.

양 부장은 “중국은 시종일관 6자회담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각 당사국들에 모두 이익이 되며 국제사회가 보편적으로 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련 당사국이 대국적이고 장기적인 견지에서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고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건설적이고 책임 있는 태도로 당면한 사태에 대응해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 부장은 “중국은 이를 위해 각국과 긴밀한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기를 희망하며 중국은 각국과 6자회담의 지속적인 추진과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중국 외교부는 한국, 미국, 일본, 러시아의 외교장관들은 각국의 입장을 표현하고 유관 문제에 대해 중국과 지속적인 대화와 협상을 해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