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자루이 이달 방북, 김정일 면담 주목”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과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이달 중 평양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베이징발로 15일 보도했다.

신문은 베이징 외교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왕 부장이 과거 북한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과 만난 경우가 많은 만큼 김 위원장의 건강 악화설 속에서 두 사람간 면담이 이뤄질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의 이번 방북은 올해가 북일 수교 60주년이어서 이와 관련된 행사가 진행될 때 양국 정상급 인사의 방문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왕 부장은 지난해 1월 하순에 북한을 방문했으며 당시 김 위원장은 환영회를 열어 주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했다. 환영회에서 왕 부장이 김 위원장에게 와인을 권했지만 김 위원장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 이전에도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기 전인 2004년 1월과 북한이 핵보유를 선언한 직후인 2005년 2월 등 중대 사안이 있을 때엔 왕 부장이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회담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