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더 엄격한 新안보리 결의로 북핵 개발 막아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국제 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5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더욱 엄격한 조치를 취해야 하며, 새로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채택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13일 밝혔다.

왕이 부장은 이날 오후 10시부터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70분간 통화를 갖고, 중국이 관련 안보리 결의를 완전하게 이행할 거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고 외교부가 14일 전했다.

왕이 부장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안보리 결의의 위반이자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는 것”이라면서 “새로운 안보리 제재결의를 채택해 북한에 대해 더욱 엄격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막아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이 관련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준수하는 등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반대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 장관은 “이번 핵실험은 강도·주기 면에서 과거와 차원이 다른 심각한 도발 행위”라면서 “질적으로 달라진 북한의 위협에 대해 국제사회도 다른 대응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강력한 안보리 결의를 신속히 채택해 북한이 잘못된 행동에 높은 대가를 치르게 하고, 추가 도발을 억지할 필요가 있다며 중국의 협력을 요청했다.

윤 장관은 또 “한중 양국이 공유하는 북핵 불용 및 북한 핵실험에 대한 단호한 반대 입장이 안보리 제재 결의에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양국의 유엔 대표부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양 장관이 통화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간 후속 협의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문제에 관한 양측의 기본 입장을 간략히 교환하고, 관련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