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옌볜 ‘출입국 중점관리지역’ 지정

밀입국 빈발지역으로 지목된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와 푸젠(福建)성의 4개 지역, 저장(浙江)성의 2개 지역이 출입국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12일 흑룡강신문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이번 중점관리지역 지정으로 옌볜조선족자치주 80만여 명의 조선족들은 여권 신청 및 발급 때 불편을 겪고 국내외 관광도 제한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주 출입국 관리처 관계자는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옌볜자치주가 접수, 심사 처리한 출입국 관련 여권수속은 5만8천150명이며, 통행증 수속은 북한 관광 경우 5만7천700명, 러시아는 32만490명, 홍콩 718명”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2003년 출국자들이 국내에 보낸 송금액은 6억5천300만 달러로, 이는 옌볜조선족자치주 재정수입을 훨씬 초과한 액수”라며 “2004년 송금액은 7억 달러를 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