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옌볜서 탈북자 지원 활동 해온 목사 의문사”

중국 옌볜 조선족자치주에서 인권활동을 해 온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소속 강호빈 목사(58)가 지난 27일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조선일보가 30일 보도했다.


강 목사가 속해있던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본부의 한 관계자는 “강 목사는 일요일인 지난 27일 오후 2시쯤 지린(吉林)성 옌볜의 중심 도시인 옌지(延吉)의 한 교회에서 목회를 마치고 혼자서 차를 운전해 다른 교회로 이동하던 중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버스와 정면 충돌해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 당국은 교통사고의 뚜렷한 경위를 밝히지 않고 있다. 현지 한 소식통은 “강 목사 차량과 충돌한 버스 안에는 운전사만 있었고 승객은 한 명도 없었다, 사고 현장에는 버스 잔해조차 없었다”고 밝혀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중국 옌볜 공안국이 올해 5~10월을 불법 월경·체류·취업 외국인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탈북자 단속에 들어간 시점에서 발생해 그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강 목사는 10여년 간 옌볜에서 선교활동을 해오다 지난해 8월 의문의 괴한으로부터 독침(毒針) 공격을 받은 바 있다. 이후 한국에 잠시 머물다가 올해 초 주변의 만류를 뿌리치고 혼자 옌볜으로 돌아가 참변을 당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