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연구원 “탈북자 증언에 의한 COI보고서, 왜곡 가능성”

중국 관영 환추시보(環球時報)는 “중국 정부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중국과 북한 국경지역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조사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환추시보는 “중국정부는 COI 측에 객관적이고 공정한 방식으로 실태 조사를 실시해야 하며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통해 오해소지를 남겨두면 안된다고 촉구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극단적인 죄명으로 북한 정권의 범죄를 규정하고 국가 지도자 등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면서 “보고서는 복잡한 자료 수집 과정을 거쳐 발표됐지만 대부분 정보가 탈북자들로부터 나온 것이다. 때문에 모종의 요구에 의해 과장됐거나 왜곡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인권문제를 정치 이슈화하는 것은 인권 상황을 개선시키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면서 인권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밝였었다.


한편 COI는 17일(현지시간) 중국과 주변국가에 대해 강제송환금지 원칙 준수와 탈북자 보호, 인신매매 관련 피해자 보호, 북한 공작원에 의해 탈북자 납치 방지 조치 시행, 중국인과 결혼한 탈북자의 권리 보장 등을 요구하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