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6자회담 긍정적 재개” 주목

중국 언론들은 10일 베이징에서 개막된 북핵 6자회담이 긍정적인 분위기에서 재개됐다면서 크게 주목했다.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11일 ‘북핵 회담이 희망적인 분위기에서 재개됐다’는 제목의 1면 머리기사를 6자회담 수석대표 6명이 밝은 표정으로 악수하고 있는 사진과 함께 게재했다.

신문은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최근 긍정적인 조치가 6자회담이 열매를 맺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우 부부장은 “이번 회의는 2단계의 완전한 이행을 위한 주유소(희망을 주는 곳의 비유적 표현)이며 새로운 단계로 들어가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회담에 거는 기대를 밝힌 바 있다.

신문은 최근 북한이 핵신고서 제출 후 영변의 원자로 냉각탑을 폭파하고 미국이 상응 조치로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에 착수한 것이 회담 재개의 밑바탕이 됐다고 강조했다.

관영 신화통신도 이날 6자회담이 곧 제3단계로 진입할 것이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통신은 “2단계 행동인 핵불능화와 핵신고 문제가 마무리되면 이번 회담에서는 핵포기라는 새로운 단계로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통신은 또 6자회담 참가국들이 회의 시작 전 활발한 양자접촉을 통해 의견을 타진하는 등의 노력에 의미를 부여하며 또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중국의 역할도 적지 않았음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