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한미정상회담 후 북핵전망에 ‘촉각’

중국 언론은 20일 한미 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하며 특히 북핵문제를 비롯한 대북 문제의 변화 전망 등에 촉각을 세웠다.

관영 신화통신은 한미 정상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워싱턴발 기사에서 양 정상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 불용인 원칙과 평화적.외교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하면서 6자회담을 통한 북핵 프로그램의 조기 폐기에 최대한 노력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이 대통령이 “북한 핵문제 해결은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라며 “시간이 걸리고 어렵겠지만 인내심을 갖고 대처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한 발언도 상세히 전하며 북핵 문제 해결 가능성에도 주목했다.

중국 언론은 또 미국이 핵신고 검증 전에 대북 제재중 일부를 해제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데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남방일보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17일 기자회견에서 이런 방침을 밝힌 사실을 보도하며 이 방침은 북핵신고 문제를 둘러싼 난항을 타개하려는 미국의 의도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언론은 이 대통령이 워싱턴 포스트와 회견에서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를 제안한 사실도 “이같은 제안을 한국 대통령이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주요뉴스로 전하는 등 경색된 남북관계의 화해 가능성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중국 언론은 또 이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에 초대받아 직접 카트를 운전하는 등 양국 정상이 격의없는 대화를 나눴다는 소식도 사진을 곁들여 상세히 전하며 한미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