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한국, 中의 김정일 환대에 불만”

중국의 일부 관영언론들은 6일 한국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중국에 불만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가 발행하는 국제문제 전문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한국, 중국의 김정일 환대에 불만’이라는 제목아래 이 같은 내용의 기사를 1면 톱으로 다뤘다.


환구시보의 영문자매지 글로벌타임스도 이날 1면 톱기사에서 한국은 중국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 북한에 압력을 행사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하고 한국언론들은 중국의 김 위원장 초청을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김 위원장이 단둥(丹東)에서 다롄(大連)을 거쳐 베이징에 진입하면서 한국인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하고 특히 한국정부가 장신썬(張흠<金 3개>森)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그의 초청 사실을 사전 통보해주지 않은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중국 측에 이러한 유감 표시와 함께 북-중 간에 이뤄진 대화 내용을 한국에 통보해 줄 것을 희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어 한국의 언론매체들은 천안함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긴장되고 있는 민감한 시기에 중국이 김 위원장을 초청한데 대해 배신감을 느끼고 있으며 중국은 원칙없이 실리적인 이익만을 추구하는 외교전략을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외신들을 인용, 김정일 위원장이 이번 방중에서 이례적으로 공개행보하고 있다고 전하고 이는 국제사회에 자신이 건강하며 국정을 장악하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한국이 중국에 불만을 표시한데 대해 중국의 국제문제연구소 진린보(晉林波) 연구원은 환구시보와 인터뷰에서 중국은 이번 김정일 위원장 초청으로 한-중 관계를 해칠 의사가 없다고 말하고 한국은 북-중간 고위층 교류를 일시적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들 수 있지만 이것이 전화위복이 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진찬룽(金燦榮) 인민대학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은 중국은 북한이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유일한 대국이자 중재국이어서 그 역할이 중요하다고 역설하고 김 위원장의 방중을 사전 공개하지 않는 것은 북-중 쌍방간의 일이며 중국의 정책은 투명하고 개방적이기 때문에 한국은 중국을 책망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