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이번엔 어려운 회담 될 것”

중국의 북한문제 전문가들과 6자회담 대표들은 18일 이번 6자회담이 아주 어려운 회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신문들은 이날 이번 제6차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이 북한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북한문제 전문가인 리둔추(李敦球) 중국사회과학원 교수는 “회담 전망이 비관적이지는 않지만 각방은 마음의 준비를 충분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무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을 겸직하고 있는 리 교수는 “북한은 이미 핵폐기 전략을 착실하게 준비해왔다”면서 “이는 자동적인 폐기가 아니라 흥정을 통한 어려운 과정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질적인 내용으로 들어가면 갈수록 어려움이 더할 것”이라며 “제2단계는 제1단계에 비해 훨씬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술적인 측면에서 보면 북한 핵시설 불능화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참여와 협조를 필요로 하며 외교적인 측면에서는 불능화의 구체적인 시간과 속도, 미국과 일본의 대응행동 등 모든 것이 협상과 토론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교수는 “그러나 미국은 기본적으로 북미관계에 변화를 주고 북한은 핵폐기 준비가 되어 있고 양국이 진지하게 임하고 있어 그렇게 비관할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도 “지금부터는 이전에 비해 훨씬 어려울 것”이라며 “이는 단계별로 난이도가 높아지는 전자오락을 하는 것과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도 “각국은 이번 협상이 수월할 것이라고는 정말 기대하지 않고 있으며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