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진핑 “정세 어떻게 변하든 北과 친선”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 부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전통적인 중.조(북) 친선을 강화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전략적 방침”이라며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불패의 이 친선이 끊임없이 발전하리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9일 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시 부주석은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김 상임위원장과 담화에서 또 “조선 당과 정부는 중국이 중대하고 관건적인 시기에 처할 때마다 여러 방면에서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 줬다”면서 “조선이 이번 올림픽경기대회 개막행사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 것은 중국 정부와 인민에 대한 힘있는 지지”라고 강조했다.

방송은 김 상임위원장이 시 부주석에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인사를 전했다며 이 자리에 박길연 외무성 부상, 최진수 주중 북한대사, 허야페이(何亞非)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등이 함께 했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송은 그러나 후진타오 국가 주석이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련한 환영오찬 소식과 이 자리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김 상임위원장이 악수를 나눈 사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