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소재 북한식당 종업원 추가 탈북說…정부 “확인 중”

지난 4월 초 중국 닝보(寧波)의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북한 데 이어 최근 중국 소재 한 북한 식당에서 여종업원들이 또 탈출, 동남아 제3국에서 한국행을 기다리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2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이날 대북소식통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북한식당에서 탈출한 종업원이 정확히 몇 명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2~3명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종업원은 이달 6~9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의 제 7차 당 대회 이후 근무하던 중국 내 식당에서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