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소식통 “北, 남포에 대규모 물류단지 건설 추진”

북한이 평안남도 남포에 대규모 물류단지를 건설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중국에 있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주요 항만인 남포에 대규모 물류단지를 건설하는 “설계가 완료된 상태”라며 “단지 규모는 약 2천970만㎡(900만평)이고 자동차 폐차공장도 함께 건설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소식통은 또 “물류단지에는 캐나다와 중국이, 폐차공장에는 일본과 중국이 투자할 계획”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중) 노무현 대통령의 남포 서해갑문 방문을 기회로 북한은 남포에서 남북경협을 확대할 것을 요청할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의 신의주와 압록강 위화도 개발과 관련해서도 이 소식통은 “신의주에서 경제특구 건설을 다시 추진하기 위해 ‘7인 준비위원회’가 구성돼 도시개발 계획을 완료한 상태”라며 “신의주 곳곳에서는 건설 부지를 측량하는 모습이 자주 목격되고 있으며 소규모 건물의 증.개축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이와 관련,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지난 17일 ‘북한 경제특구정책의 교훈과 정책과제’란 보고서를 통해 정상회담 이후 북한은 더욱 적극적인 특구 확대정책을 펼 수 있다며 북한이 산업특구로 남포(보세가공구 혹은 종합산업개발단지)와 원산(경공업 중심), 신의주(무역, 상업, 경공업) 등을 추가 지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연구원은 아울러 ▲자원개발특구로 단천지역, 사리원지역 ▲관광특구로 백두산, 개성, 묘향산, 관모봉 지역 ▲정보기술(IT)특구로 평양, 남포, 평성 중 한 지역을 추가 지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