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탈북자 35명 체포…강제송환 위기”

중국에서 탈북자 35명이 체포돼 10월 초 북송될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CNKR)는 홈페이지에 올린 지난달 30일자 ‘긴급성명서’에서 “9월27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탈북민 20명, 웨이하이(威海)에서 10명, 옌지(延吉)에서 29일 3명, 30일 2명 등 모두 35명이 체포됐음을 확인했다”며 “10월 초에 투먼(圖們)을 거쳐 북송될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CNKR는 “중국 정부는 현재 옌볜(延邊)집결소에 억류 중인 탈북민들을 즉각 석방하고, 한국 정부는 즉각 개입해 석방을 촉구하고 한국 입국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은 탈북민 강제송환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 모든 조치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CNKR은 1999년 4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산하 ‘탈북난민보호 UN청원운동’이라는 특별기구로 출범했다. 2001년 5월 유엔에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할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하는 등 중국내 탈북자 구명활동을 벌여왔다.


이 같은 소식에 외교통상부는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할 것을 지시했다. 외교부는 사실 관계가 확인될 경우 본인들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 북송이 이뤄지지 않도록 중국 정부에 공식 요청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