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전술핵무기 재배치 北核 해결 도움 안돼”

중국 언론매체들은 15일 최근 미국의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 논의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최근 미 하원 군사위원회에서 서태평양 지역에 전술핵무기 재배치 내용이 담긴 ‘2013 국방수권법’이 논의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부정적인 의견을 표명했다.


신문은 “미국에서 한국에 전술핵을 다시 배치할지에 대해 논란을 벌이는 것은 중국과 북한을 동시에 겨냥한 압력”이라면서 “이로 인해 한국에서도 논란이 빚어지고 있으며 미 공화당이 전면에 나서 논란을 주도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환구시보는 또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 논란으로 동북아의 핵 도미노 현상을 우려하는 중국을 자극해 북한 핵문제 해결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핵 문제가 여전히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한반도 전술핵무기 논란이 벌어지면서 동북아에 ‘핵 암운’이 드리워지고 있다는 우려도 보였다.


중국 국영(CCTV)도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 논란을 보도하면서 이로 인해 북핵문제 해결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이날 “전술핵무기는 한국의 방어에 불필요하다”며 “한국에 재배치할 계획이나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