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北, 4차 핵실험 가능성 매우 커”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 관영 언론이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추시보(環球時報)는 23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북한 외무성과 대변인의 태도로 볼 때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진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평양이 2006년과 2009년, 2013년 3번의 핵실험을 하기 전에도 진짜 할지 안 할지, 진실성을 놓고 각종 논쟁과 관측이 분분했었다”면서 “북한 외무성은 지난 3월 말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고 했다.


남북문제 전문가인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의 뤼차오(呂超) 연구원은 신문에 게재한 별도의 글에서 “북한은 핵실험 시기 선택을 놓고 많은 고민을 할 것”이라면서 “기본적으로 중요한 시기 또는 기념일, 한미 연합훈련 시기 등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하는 목적은 본질적으로 외교적 측면에서 카드게임의 조커를 던지는 것”이라면서 “2013년 2월 북한이 핵실험을 한 것을 고려해 보면 1년여 만에 두 번 핵실험을 하게 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환추시보는 이밖에 한국 언론과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 등을 인용, 북한이 핵 실험을 감행할 경우 엄청난 오판이 될 것이며, 정치·경제·외교적으로 상당한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현재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도 22일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관련국들에 냉정과 자제를 촉구하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