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사 “금강산 사태 걱정..적극 도울 것”

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는 23일 금강산 피격 사건과 관련, “중국도 이번 사태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중국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닝 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에서 박희태 대표를 예방, 중국의 역할과 협조를 강조한 박 대표의 당부에 “한국은 중국의 이웃나라로, 중국은 남북관계의 경색을 원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고 윤상현 대변인이 전했다.

닝 대사의 언급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불행한 사건으로 남북간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되길 바란다”고 한 데서 한 발짝 더 나아간 것으로, 남북관계의 경색을 가져온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중국 정부가 중재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닝 대사는 “지금까지 지속된 남북교류 협력은 양측 이익에 다 부합되고 장기적으로 볼 때 민족화해 통일에 큰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표를 예방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금강산 문제에 대해선 남북한 공동조사 등 어떤 형태든지 진상조사를 주장하는 한국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북한의 `통미봉남’ 전략과 관련, “북한이 통미봉남을 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며, 북한의 경제상황과 대미관계 등을 볼 때 한국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대북제의를 한 만큼 북한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화의 장으로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닝 대사는 17일 앞으로 다가온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 “교통 및 식품 안전에 신경을 쓰겠으며,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다 취하고 있다”고 강조한 뒤 “최근 반중국 단체 및 세력들이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반중국 활동을 많이 하고 있다”며 “중국만의 올림픽이 아니기 때문에 전 세계가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