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변인 “북미 신축성 보여야 수월해져”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핵심 당사국인 미국과 북한이 신축성을 보여줄 수 있다면 회담 과정이 좀 더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 호텔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각측이 신축성을 갖고 최대한 성의와 의지를 갖고 이견을 좁혀나가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6자회담은 이미 일련의 문제에 있어 진전을 봤기 때문에 비관적인 전망을 할 이유가 없다”며 “우리 모두가 비핵화 추진과 회담 진전에 대한 신념과 문제해결 방안을 찾아낼 의지가 있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두렵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회담은 매우 힘든 과정이며 많은 어려움도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마음의 준비를 해둬야 한다”며 “모두가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류 대변인은 휴회 선택 문제에 대해 “아직 그 문제에 대해서는 토론하지 않았다”며 “이견을 어떻게 축소해 나갈 것인 지에 대한 협의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측의 역할과 관련, 그는 “중국은 6자회담 구성원의 일부분이자 평화적 해결을 위한 중재자”라고 규정지은 뒤 “중국 나름의 생각을 갖고 있는 동시에 각측의 의견을 수집하고 자신의 수요에 따라 모두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