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변인 “각 대표단 태도 적극적·실무적”

제4차 6자회담의 중국대표단 대변인인 친 강(秦 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각국 대표단이 회담에 임하는 태도가 매우 진지하고 적극적이며, 실질적”이라고 평가했다.

친 대변인은 이날 6자회담 첫 날 일정을 평가하면서 이 같이 말하고 “그동안 세차례의 회담 경험을 기초로 각측이 인내심을 갖고 의견을 교환해 평화적 방식으로 북한 핵문제의 해결을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의 역할에 대해 “회담 주최국이자 참여국으로서 중국은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6자회담에서 성과를 거둘 수있는 일이라면 중국은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차회담의 특징인 잦은 양자접촉의 의미에 대해 “양자협의를 통해 많은 문제들이 협의되고 해결될 수있다고 생각한다”며 “양자접촉을 통해 얻어진 결과를 전체회의에서 의논할 수 있으며, 그럴 때 이번 회담을 더욱 더 효율성있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측의 ’북핵 포기시 전력 지원’ 제안에 대해서는 “한반도 핵문제 해결에 유리한 건의와 주장에 대해 각측이 모두 진지하고 충분하게 의견교환을 해야 한다”면서 “특히 남북한간 협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이번 회담의 폐막일이 정해지지 않은 것은 이번 6자회담을 소중히 생각하기 때문”이라면서 “언제 회담이 끝날 지에 대해서는 6자회담의 상황이 어떻게 진전되는 지를 봐가며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대표단이 개막식 인사말에서 거론한 ’납치문제’에 언급, “이 문제는 일본과 북한의 양자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