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당국에 탈북자관련 자료 공개요구”

▲ 16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중국대사관앞에서 북한인권단체연합회가 총격사망 탈북자 자료 공개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NK

북한인권단체연합회는 최근 미국 인터넷언론이 주장한 ‘중국 공안, 탈북자 총격사망 자료 입수’ 보도와 관련해 16일 중국 대사관을 찾아 정확한 해명과 자료 공개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단체는 “12일 밝혀진 2003년 중국 공안당국 보고서에서 ‘동년 10월 3일 53구와 4일 3구 등 총 56명의 시신을 압록강에서 수습했다’는 내용이 있다”며 “탈북자들의 증언을 확인할 수 있는 중국 당국의 보고서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이어 “북한 당국의 비인권적 처사를 비호하고 있는 중국 정부 역시 김정일 못지않게 세계인 앞에 부끄러운 일을 행하고 있다”며 “선진 중국이 되려면 국경을 넘는 주민들을 학살하는 북한 당국의 만행에 대해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중국 정부에 56명의 총격사망자들에 대한 자료뿐 아니라 강제 북송자명단 등 탈북자에 관련된 자료의 공개를 요구하고 탈북자 북송방지 등 인권보호를 위한 4가지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의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김규호 목사는 자료의 신빙성 여부에 “상당히 신빙성이 있다고 본다”며 “중국 정부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다면 더욱 신빙성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다.

북한인권단체연합회는 북한구원운동, 기독교사회책임 등 50여개의 국내외 북한인권 관련 단체들의 연합체이며 상임대표는 김상철 변호사가 맡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