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기업, ‘말춤 추는 김정은’ 풍자 TV광고 제작

중국의 소프트웨어 개발업체가 김정은을 성미 급하고 우스꽝스러운 지도자로 풍자한 TV광고를 제작했다.


이 광고에서 김정은은 단순한 컴퓨터 고장을 이유로 부하에게 총구를 들이밀다가 문제가 해결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춘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중국의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킹소프트'(Kingsoft)가 제작한 이 TV광고 영상이 최근 중국 내 유명 블로그인 ‘베이징 크림’ 등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킹소프트가 자사의 새 웹 브라우저 ‘리에빠오'(Liebao)를 홍보하기 위해 제작한 이 영상은 김정은이 무언가 중대한 발표를 앞두고 부하들과 함께 연단에 서 있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무대 주변으로 늘어선 부하들은 긴장한 모습이다.


그러나 김정은이 발표를 위해 연단에 놓인 컴퓨터에 손을 갖다 대자 돌연 모니터 위 브라우저가 먹통이 된다.


이에 광분한 그는 곧바로 총을 꺼내 담당 부하에게 겨눈다. 다행히 이 부하가 재빨리 킹소프트의 리에빠오를 내려 받음으로써 분위기는 역전된다.


부하들 사이에서 박수갈채가 터져 나오고, 김정은은 리에빠오의 제품명을 담아 개사한 한국 가수 싸이의 히트곡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춘다.


이에 대해 WP는 중국인들의 김정은 정권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중국에서 김정은 풍자가 인기를 끄는 것은 정부가 제아무리 북한 정권과 돈독한 관계라 할지언정 평범한 중국인들 사이에서 북한이 더 이상 환영받는 존재가 아님을 방증한다고 풀이했다.


일부 중국인들은 과거 6.25전쟁 당시 미국에 맞서 북한과 끈끈한 동맹을 과시했던 시절에 향수를 느끼기도 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북한을 구시대적이고 창피한 존재, 중국 발전의 장애물로 여기는 이들도 많다고 WP는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