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군부, 한미 서해훈련 대응 가능성 시사

중국의 군부가 서해에서 조만간 진행될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고 이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12일 시사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기관지인 해방군보(解放軍報)는 중국의 해안선 인근 수역에서 외국 군함과 항공기가 군사행동을 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이날 사설에서 밝혔다.


뤄위안(羅援) 소장이 서명한 이 사설은 외국 군대의 이 같은 군사행동이 중국의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뤄 소장은 “누군가가 내게 해를 입히지 않는다면 나도 그렇게 하지 않지만, 누군가 내게 해를 입힌다면 나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언급, 한미연합훈련에 나름의 대응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뤄 소장은 “중국 인민과 군대에 관한 한 이 같은 발언은 농담이 아니다”고 말했다.


뤄 소장은 이 같은 대응이 어떤 형태가 될지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국은 최근 동부 해안에서 일련의 군사 훈련을 진행하고 이를 이례적인 수준으로 언론에 공개하는 등 반응을 보여왔다.


중국 정부는 한미연합훈련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킨다며 반대 입장을 수차례 표명해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