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군부, 北핵실험 후 원조중단.대사소환 주장”

북한 핵실험에 격앙된 중국 군부가 대북 원조를 전면 중단하고 평양주재 중국대사를 소환할 것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시사월간지 동향(動向) 최신호는 27일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강행한 직후 중국 지도부가 즉각 중앙정치국 및 중앙군사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 대책을 논의했다며 확인키 어려운 막후 사정을 전했다.

북한은 핵실험 강행 25분 전에 노동당 중앙연락부를 통해 전보로 중국 외교부에 통보했으며 이는 북.중 양국 간 외교관행에서 벗어난 것이었다고 동향은 전했다.

중국공산당 중앙대외연락부는 즉각 북한 노동당 중앙연락부에 연락을 취했으나 북한 측은 “우리가 이미 중국정부를 존중해준 만큼 우리나라의 주권도 존중해달라”는 답변을 들어야 했다.

중국 지도부가 즉각 소집한 당.군 연석회의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은 “(중국의) 권고를 듣지도 않고 이성까지 잃은 행동이었을 뿐 아니라 신용을 잃고 멋대로 사단을 일으켜 긴장을 조성한 행동”으로 평가했다.

연석회의에서 군부는 대북 원조를 전면 중단하고 평양주재 중국대사를 소환할 것을 주장했다. 대사 소환은 상대국에 대한 가장 강한 불쾌감을 전달하는 외교적 대응 수단으로 양국 간 외교 현안이 해결될 때까지 대사를 주재국으로 돌려보내지 않는 초강경 조치이다.

회의에서 참석한 당.군 지도부는 4가지 결정을 내렸다. ▲핵실험 제어 실패로 대형 재난이 발생할 것을 경계, 대비하고 ▲북한 내부동향과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는 한편 ▲ 한국, 미국, 일본, 러시아의 반응과 미국 및 일본이 취할 수 있는 조치를 파악하며 ▲제64집단군 및 제16집단군을 북.중 국경 최전방에 증파, 사태악화에 대비토록 하는 것이었다.

중국이 북한 핵개발에 반대해온 가장 큰 이유는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을 초래할 가능성과 북한이 이성을 잃고 한국에 대해 도발할 가능성이었다고 동향은 진단했다.

특히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과거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에게 핵무기를 개발하지 않겠다고 공언했었는데 이 약속을 파기한 것 때문에 베이징당국은 더더욱 격앙됐었다고 동향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북한의 지난 3일 핵실험 선언 직후 왕강(王剛) 중앙판공청 주임과 장리(張黎) 참모차장을 평양에 급파, 김 위원장에게 후 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했었다고 동향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