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교수 “中, 北 급변사태시 정치·군사적 개입”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한 중국인 교수는 최근 북한에서 급변사태가 발생할 경우 중국 정부가 정치적,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14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신문은 국가안보전략연구소가 8일 ‘북한의 급변 유형 분석과 위기징후 판단’이란 주제로 진행한 비공개 국제세미나에서 중국측 발표자로 나온 푸단(復旦)대 스위안화(石源華) 교수가 북한에서 급변사태의 일종인 ‘정치적 동란’이 발생할 경우 중국 정부는 개입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정보 당국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스 교수는 발표문에서 “중국 정부는 북한 상황의 긴급성 정도와 북한 측의 요구에 근거해 정치적, 경제적, 기타 북한 측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조치 등 여러 방식을 사용해 적극적인 알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사적 개입 문제와 관련해서는 유엔이나 6자회담이라는 국제 공조의 틀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발표 후 토론에서는 미국과 한국 등이 일방적으로 북한 영토에서 군사 활동을 전개할 경우에는 중국도 무력 대응을 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전 조선노동당 비서였던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대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김정일 사망하더라도 김정일의 측근들이 이미 다 구축되어 있고 한배를 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내란 또는 무정부 상태로는 절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북한의 혼란을 절대로 내버려두지 않는다”며 “만일 무정부 상태가 발생한다면 중국 군대가 주둔할 가능성은 100%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