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광객, 평양-상하이 노선 통해 첫 방북

중국 상하이(上海) 관광단이 1일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통신은 시천흥 상하이금강관광공사 당서기가 이끄는 상하이관광단은 4박 5일 일정으로 평양의 기념물과 묘향산의 국제친선전람관, 판문점 등을 참관하고 금강산과 개성지구의 역사유적을 둘러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인들이 이달 개설된 평양-상하이 직항노선을 통해 북한 관광에 나서기는 처음이다.


북한은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려고 이 노선을 개통했고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두 차례 운항할 예정이다.


조성규 조선국제여행사 사장은 중앙통신과 인터뷰에서 “앞으로 금강산 등 조선의 관광명소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광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금강관 관광 사업과 관련해 남측과의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했던 북한은 앞으로 중국 등 제3국을 대상으로 관광사업 유치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